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대선 앞두고 댓글규제 강화…삭제후 반복 재작성 차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D당 한 기사에 댓글 3개' 제한에 '삭제 댓글' 포함

연합뉴스

네이버 댓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네이버가 기사 댓글 수 제한을 강화했다.

25일 인터넷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아이디당 기사 1건에 3개까지인 댓글 수 제한 기준에 삭제한 댓글 수도 포함하는 것으로 21일부터 기준을 변경했다.

기준 변경 전까지는 삭제한 댓글은 제한 기준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댓글을 달았다가 지우고 다시 쓰는 식으로 반복적으로 댓글을 달 수 있었으나 이번 조치로 이런 행위가 불가능해지게 됐다.

이는 네이버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론 조작에 대한 우려를 반영해 댓글 정책을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네이버는 2018년 4월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아이디당 기사 1개에 3개까지 댓글을 달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도입한 바 있다. 이전까지 1개 아이디로 기사 1개에 20개까지 댓글을 달 수 있었던 것을 대폭 축소한 데 이어, 이번에 댓글 반복 재작성 행위에도 제한을 가한 것이다.

네이버는 "다양한 의견이 오갈 수 있는 댓글 공간 운영의 취지를 강화하기 위해 정책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