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버지 편히 쉬세요"..'인간실격' 전도연, 박인환 죽음에 오열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전도연이 오열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인간실격'에서는 창숙(박인환)의 죽음에 오열하는 전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부정(전도연)은 창숙(박인환)이 입원한 병원을 찾았고 끝내 생을 마감한 父 창숙을 보며 오열했다. 정수(박병은) 역시 "아버지"를 외치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창숙의 장례식이 이어졌다. 부정은 예전에 혼자 읊조렸던 혼잣말을 또 다시 내뱉으며 "그게 아버지 행복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요? 아버지 나는 이제 죽음이 뭔지.. 산다는 건 또 어떤 건지 조금은 알 거 같은 기부이 든다. 결국 죽는 일도 사는 일의 일부라는 걸 그땐 왜 알지 못했을까요? 아버지가 없는 세상에서 하루도 살아본 적이 없는 내가 어떻게 남은 날들을 살아가야 할지 알 순 없지만.. 이제 조금씩 깨달아 가고 있다. 사랑하는 아버지. 부디 편히 쉬세요"라며 창숙을 떠나보냈다.

경은(김효진)도 장례식장으로 향하고 있었다. 앞서 경은은 정수에게 "와이프 어떻게 만났냐? 어떤 사람이냐"고 질문했고 정수는 "어떤 사람이긴 사람이 다 똑같지"라고 대답했다.

이에 친구들이 "꾸밈 없고 좋은 사람이라고 하더라. 나랑 정반대"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수는 "쓸쓸한 섬에 혼자 있는 사람 같아서 지켜주고 싶었다. 그런데 다 내가 망쳤다"라며 힘없이 이야기를 건넸던 것. 이에 경은은 장례식장을 가던 길을 멈추고 다시 돌아섰다.

OSEN

창숙의 소식을 듣지 못한 강재는 죽을 만들어 창숙의 집으로 향했고 아파트 경비원이 문을 열고 들어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

이에 강재는 "여기 어르신 무슨 일 있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경비원은 "돌아가셨다. 이틀 전에"라고 대답했고 놀란 강재는 한동안 말없이 그 자리에 서 있었다.

창숙을 보내고 돌아온 부정은 방에서 잠들었고 정수는 창숙의 폰에서 울리는 알람을 확인했다. 이어 부정의 폰으로 온 강재의 문자를 보게 됐다.

그때 부정이 일어났고 정수는 "아버지 전단지 돌리고 계셨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부정은 "할말 있는 사람처럼 왜 그러고 있냐"고 말했다. 이에 정수는 "할말 없다. 그냥 고생했다고"라고 대답했다.

한편 딱이(유수빈)는 미정(손나은)을 바래다줬고 미정은 딱이에게 "돈은 어떻게 모아야 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딱이는 "회사 들어가서 차근차근 모아야죠"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미정은 "그 돈 같이 써도 되냐"고 이야기했고 딱이는 "그래요. 나는 조금 쓰고 나머지는 미정 씨가 써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미정은 "그 말 꼭 지켜라"며 미소지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