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통편집 '1박2일'…"5명도 재밌었다" vs "죽을 죄 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김선호가 '1박2일 시즌4'에서 통편집된 모습/사진=KBS 2TV '1박2일 시즌4'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를 통편집한 가운데 이를 두고 시청자 게시판이 시끌벅적하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1박2일'에서는 '제1회 추남 선발대회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진행됐다. 당초 고정출연자였던 김선호도 해당 방송분 녹화에 참여했으나, 제작진이 그의 하차 소식과 함께 "촬영분은 최대한 편집하겠다"고 밝힌 만큼 그의 분량이 대부분 편집됐다.

이에 이날 방송에서 김선호는 단체전, 게임 설명 등에 쓰인 풀샷에만 등장했다. 게임 미션은 물론 저녁 식사와 멤버들의 공조 관계가 드러나는 장면에서도 편집됐다. 또 갯벌 여행을 앞두고 문세윤과 김선호가 '중간즈' 팀을 이뤘으나 이들의 분량은 편집됐다.

'1박2일' 공식 홈페이지 출연자 정보에도 김선호를 제외한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 라비만 나와 있다.

머니투데이

/사진='1박2일'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 이후 김선호의 팬들과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마찰이 빚어졌다. '1박2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팬들이 "김선호가 죽을 죄를 졌냐", "김선호 없으니 볼 맛 안 난다", "이번 사생활 논란은 김선호와 전 여친의 개인사지 이렇까지 사회적으로 지탄받을 일이 아니다" 등의 글을 올리고 김선호의 재출연을 요구하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불편하지 않게 편집을 잘해 주셔서 너무 편안하게 봤다", "다섯명이어도 충분히 재밌다", "새로운 멤버를 한 명 더 섭외했으면 좋겠다" 등의 시청 소감을 남겼다. 또 "편집하느라 고생 많이하셨을 제작진분들 힘내세요" 등 PD와 제작진을 향한 응원도 이어졌다.

머니투데이

배우 김선호 / 사진제공 = 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을 올린 A씨는 자신이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K씨가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 빙자한 뒤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K씨가 배우 김선호로 지목되자 김선호는 지난 20일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해당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에 A씨 역시 그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폭로글을 삭제했다.

김선호는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후 스케줄을 취소했으며, '1박2일' 뿐만 아니라 차기작으로 선택한 영화 '2시의 데이트' '도그 데이즈'에서도 하차했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