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 이건희 회장 1주기...이재용 메시지 나오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지 1년을 맞아 간소한 추도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별도의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건희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상 추도식은 사적모임으로 분류되는 만큼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만 참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일부 계열사 사장 등 경영진은 시차를 두고 묘소를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별도의 공식 행사는 열리지 않는다.

이건희 회장은 지난해 10월 25일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14년 5월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입원 치료를 받은 지 6년5개월 만이었다.

재계 안팎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날 별도의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메시지가 나올 경우 '뉴삼성'에 관한 세부 내용이 담길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승어부'(勝於父·아버지를 능가함)를 언급하며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이후 취업제한 논란 등을 의식해 대외 활동을 자제해왔지만, '포스트 이건희' 1년을 맞아 본격적으로 경영 보폭을 넓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장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내달께 직접 미국을 방문해 미국내 제2파운드리 공장 건설 부지를 확정 지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텍사스주 테일러시 의회가 삼성전자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지원 결의안을 최종 의결함에 따라 유력 후보지로 떠오른 상황이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