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콩 부촌' 강수정, 아들 국제학교 방문해 내부 공개…"만 7살에 2학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아들이 다니는 국제학교를 방문한 근황을 공개했다.

강수정은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아이 학교 오픈 데이. 안 가도 될 것 같아서 신청 안 하고 있었는데 아들이 꼭 가서 보여줄 것이 있다고 해서 급결정. 큰 기대 없이 갔는데 아이의 학교 생활을 옅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는 글과 함께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강수정은 아이와 학교 운동장에서 함께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학교 건물 외벽에 학교 이름도 새겨져 있다. 또 다른 사진은 교실 내부를 담고 있다.

강수정은 "학교에서 그냥 낙서만 하고 놀고 오는 줄 알았는데 뭔가 하긴 하는구나. 그나저나 아이가 아빠에게 반에서 가꾸는 작은 텃밭을 보여주며 뿌듯해 하는데 왜 잎 하나가 없니. 부실한 가든에 화초사랑 남편이 마음 아파함. 만 7살에 2학년, 쑥쑥 자라는 너의 모습 정말 하루하루가 소중해"라고 했다. 여기에 "하루종일 바빴던 어제, 홍콩 초등학교 오픈데이"라고 태그를 덧붙였다.

강수정은 2008년 홍콩 금융계 종사자와 결혼해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결혼과 함께 홍콩에서 거주해온 강수정은 부촌으로 꼽히는 리펄스 베이로 이사해 화제를 모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