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신항 배후단지 개발 착공…국제물류 거점항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전액 민간자본으로 추진…2023년 11월까지 1381억 투입
해수부, 3조4175억 경제효과에 9394명 일자리 창출 기대
뉴시스

[인천=뉴시스] 조성우 기자 =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에서 컨테이너를 실은 트럭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1.09.09. xconfind@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해양수산부는 인천항 최초로 민간개발·분양방식으로 추진하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1단계 2구역)에 대한 개발사업'이 착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업시행자는 인천신항배후단지이며, HDC현대산업개발(45%)·늘푸른개발(30%)·토지산업개발(20%)·활림건설(2.5%)·원광건설(2.5%) 출자자로 참여한다.

인천신항은 수도권에 위치한 컨테이너 부두로,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이 전년보다 5.7% 상승하는 등 수도권 관문항으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번에 착공하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은 인천신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 12월 항만법 개정을 통해 항만배후단지개발 민간개발·분양방식이 도입된 이후 인천항에서 최초로 시행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정부의 재정지원금 없이 순수 민간자본만으로 추진되며, 올해 10월부터 2023년 11월까지 25개월간 1381억 원을 투입해 복합물류 및 제조시설 52만4000㎡, 업무·편의시설 14만9000㎡, 공공시설 27만㎡ 등 총 94만3000㎡ 규모의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한다.

사업 완공에 따라 항만배후단지가 조성되면, 민간이 분양을 통해 복합물류, 첨단부품 등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3조4175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9394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해수부는 기대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민간개발 방식의 배후단지개발 사업은 인천신항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추진할 계획"이라며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소형 물류기업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공공용 부지도 충분히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