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는 취업했으니 됐어요” 알바로 모은 1000만원 기부한 대학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적은 돈이지만 한부모 가정 아이들에 주세요”

이름도 안밝히고…

조선일보

/일러스트=김도원 화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의 한 20대 학생이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려 아르바이트하며 모았던 1000만원을 “취업에 성공했으니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고 싶다”며 구청에 기부했다.

24일 인천 남동구 등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20대 초반 A씨는 최근 자신이 다니는 교회를 통해 인천 남동구에 1000만원을 전달했다. 그는 “적은 돈이지만 한부모 가정 학생들에게 이 돈이 전달돼 아이들이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남동구는 그의 뜻에 따라 지난 12일 한부모 가정 20곳을 선정해 가구당 50만원의 후원금을 건넸다.

A씨의 기부 의사를 구청에 대신 전달한 인천 만수감리교회 B목사는 “A씨는 미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던 학생”이라고 했다. 기부한 1000만원도 취업 준비를 하면서도 초밥집, 카페, 편의점 등에서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등록금으로 모았던 돈이었다. B목사는 “A씨는 지난 8월 국가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는데, 그 뒤 ‘이젠 등록금이 필요하지 않으니 그간 모은 돈을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쓰고 싶다’면서 나를 찾아왔다”며 “사촌 동생이 한부모 가정에서 자랐는데, 비슷한 처지의 친구들을 돕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뒤 대학을 휴학했다고 한다.

A씨는 자신이 누구인지 알려지길 원치 않고 있다. 교회를 통해 기부금을 받은 남동구도 그의 존재를 최근까지 몰랐다고 한다. 임용 2개월째의 새내기 공무원인 그는 현재 인천의 한 공공 기관에서 코로나 방역을 지원하는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목사는 “A씨는 이번 기부와 별도로 최근 한부모 가정의 장애인 아동을 돕기 위한 소액 정기 후원도 새로 시작했다고 한다”며 “앞으로 어떤 일을 맡든 봉사하는 공무원이 되고 싶다는 청년”이라고 했다.

[고석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