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무 지쳐버리기 전에‥" '이다인♥' 이승기, 희망 은퇴 나이 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박종복 사부가 출연한 가운데 이승기가 은퇴시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1억으로 건물주되는 법을 알려줄 사부가 온다”고 하자 양세형은 “백퍼센터 사기꾼, 말이 안 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부동산 신의 손이라 불리는 박종부 사부를 만났다. 특히 박사부는 “1억으로 건물주 충분히 가능하다”며 ‘1억이 오히려 남을 수도 있다, 수도권 건물구입에 꾸준히 수익까지 볼 수 있다”고 해 모두를 솔깃하게 했다.

이승기는 조심스럽게 주식투자를 예찬했던 존리 사부를 언급, 박사부는 “나하고 아주 안 맞는 분”이라면서 폭소하게 했다.그러면서 “리스크가 큰 주식에 피해 부동산은 어지간하면 오른다”고 답했다.

자산관리 유형테스트를 하기 위해 멤버들의 소비패턴을 알아봤다. 이승기는 희망하는 은퇴 나에 59세라면서 “더 할 수 있다고 생각할 때 에너지가 바닥나,너무 지쳐버리기 전에 일을 내려놓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한달 생활패턴에서 품위유지비를 언급한 이승기는 “코로나 전 식사장소를 내가 잡으며 대리비용 내드려, 제일 많이 쓰는게 음식 및 주류”라면서 “지인들과 식사비용에 지출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사부는 “이런 소비패턴 심각한 문제, 밤소비를 경계해라”면서 심지어 “하루살이 소비패턴”이라며 충격을 안겼다.

박사부는 한 예로 “1억 모으기부터 출발해 , 건물을 산 후 90배 이상 자산을 불린 사람도 있다”면서 벼락거지 탈출법에 대해 “개미처럼 열심히, 꿀벌처럼 알뜰히”라며 구호를 외쳤다.

/ssu08185@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