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해트트릭' 살라, 신기록 폭발...10G 연속골+아프리카 선수 EPL 역대 최다 득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모하메드 살라가 각종 기록을 생산하며 맨체스터 원정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유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21점으로 리그 2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첫 '노스웨스트 더비'가 펼쳐졌다. 오래전부터 라이벌 관계가 형성된 두 팀의 치열한 경기가 예상됐지만 실제로는 일방적인 흐름으로 전개됐다. 전반 5분 만에 리버풀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살라의 패스를 받은 케이타가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리버풀의 화력은 더욱 거세졌다. 전반 13분 아놀드의 크로스를 놓치지 않은 조타가 추가골을 만들었다. 이어 리버풀은 전반 38분과 추가시간 살라가 연달아 득점하며 전반에만 4점 차로 격차를 벌렸다. 그리고 후반 초반 살라가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올드 트래포드 원정에서 대승을 기록했다.

대승의 주역은 단연 살라였다. 살라는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슈팅 7개를 시도해 4차례 유효 슈팅을 만들어냈고, 세 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살라의 유효 슈팅 4회는 맨유 팀 전체 유효 슈팅 횟수와 같았다. 또한 살라는 1도움, 패스 성공률 94%를 기록하는 등 전반적으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3골 1도움을 기록한 살라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부여했다. EPL 공식 최우수선수 '킹 오브 더 매치'도 당연히 살라의 몫이었다. 각종 기록도 쏟아졌다. 살라는 리버풀 소속으로 10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첫 번째 선수가 됐다.

이것이 전부가 아니었다. 동시에 EPL 통산 106호골을 신고하며 아프리카 선수 중 역대 최다 득점 1위에 등극했다. 기존 1위는 첼시의 레전드 디디에 드록바(104골)였다. 또한 '축구 황제' 호나우두에 이어 18년 만에 맨유의 홈 경기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