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PL 리뷰] '살라 해트트릭!' 리버풀, '포그바 퇴장' 맨유 5-0 격파...2위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리버풀이 모하메드 살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수적 열세에 놓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대파했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유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21점으로 리그 2위로 올라섰고 맨유는 승점 14점으로 7위에 위치했다.

이날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살라, 피르미누, 조타가 3톱으로 나섰고 케이타, 밀너, 헨더슨이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4백은 로버트슨, 반 다이크, 코나테, 알렉산더 아놀드가 책임졌고 알리송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선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호날두가 포진했고 래쉬포드, 브루노, 그린우드가 그 뒤를 받쳤다. 중원에는 프레드, 맥토미니가 짝을 이뤘고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 비사카가 4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경기 내용] 무너진 맨유...'살라 해트트릭' 리버풀 대승

전반 초반 리버풀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5분 간결한 볼터치로 공격에 나서니 리버풀은 살라의 패스를 받은 케이타가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며 리드를 잡았다. 리버풀이 몰아쳤다. 전반 6분 상대 패스를 끊어낸 뒤 피르미루가 골문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 헤아 골키퍼가 막아냈다.

맨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0분 재빠르게 공을 끊어낸 뒤 래쉬포드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리버풀이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13분 케이타의 패스를 받은 아놀드가 우측에서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조타가 슬라이딩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리버풀에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26분 밀너가 부상을 당하면서 존스가 급하게 투입됐다. 리버풀이 한 골 더 추가했다. 전반 38분 케이타의 크로스를 받은 살라가 골망을 갈랐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 살라의 발 끝이 또다시 빛났다. 조타의 패스를 받아 침착한 마무리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맨유가 변화를 가져갔다. 그린우드를 대신해 포그바가 투입됐다. 리버풀이 5번째 골을 만들었다. 후반 4분 포그바의 공을 끊어낸 리버풀이 빠르게 공격에 나섰고 살라가 감각적인 칩샷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7분 호날두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 반칙이 선언됐다.

맨유에 악재가 겹쳤다. 후반 15분 포그바가 케이타를 향해 거친 태클을 범했다. 주심은 경고를 꺼내 들었지만 VAR 판독 후 원심을 파기하고 퇴장을 선언했다. 곧바로 양 팀이 동시에 변화를 줬다. 맨유는 브루노, 래쉬포드를 대신해 카바니, 달롯을 투입했고 리버풀은 부상 당한 케이타를 빼고 체임벌린을 내보냈다.

리버풀의 좋은 슈팅이 나왔다. 후반 26분 아놀드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데 헤아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아냈다. 리버풀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1분 피르미누를 대신해 마네가 들어왔다.

맨유의 좋은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38분 프리킥 상황에서 맥토미니가 머리로 떨궈준 공을 카바니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더 이상의 득점 없이 리버풀의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리버풀(5) : 케이타(전반 5분), 조타(전반 13분), 살라(전반 38분, 전반 추가시간, 후반 4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0) : -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