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술 취한 견주가 맹견 풀어 주민들 위협...2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술에 취한 채 일부러 맹견을 풀어 주민 2명을 다치게 한 견주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진경찰서는 맹견을 풀어 주민들을 위협한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A씨는 어제(24일) 오후 부산 범천동 골목에서 술에 취해 고의로 자신이 키우는 개를 풀어 주민들을 물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주민을 문 개는 맹견으로 분류되는 핏불테리어와 유사한 종으로 전해졌고, 개에 물린 주민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