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어준 “돈·줄·백 없는 이재명 밀자” 호소에…“캠프나 가라”

댓글 3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방송인 김어준 씨가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7.24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에 대해 “혼자서 (대선 주자로) 여기까지 왔다”고 언급하면서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사실상 이재명 지지 선언을 한 셈이다.

김씨는 24일 유튜브 채널 ‘딴지 방송국’ 채널에 올라온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돈, 줄, 백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하는 사람은 어렵고 외롭다. 그 길로 대선 후보까지 가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며 “이재명이 우리 사회의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은 비주류로서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거쳐 여당 대선주자로까지 거듭난 이 후보의 성과를 높이 산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 역시 그간 스스로를 ‘돈도 없고 빽도 없는 비주류’라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김씨는 TBS 라디오의 시사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을 진행하면서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영향력이 큰 방송인으로 꼽힌다. 이를 두고 야당은 서울시의 예산을 지원받는 TBS에서 김씨가 정치 편향적인 방송을 하고 있다며 비판해왔다.
서울신문

1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김씨의 공개적인 지지 발언에 여당 안팎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낙연 캠프에서 공보단장으로 활동해온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유력 방송인으로 불리는 김씨가 이 후보를 공개 지지, 호소한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 있다. 단, 언론인은 예외”라면서 “정 그리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직언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