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토트넘, 웨스트햄에 0-1패...손흥민 풀타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트넘 리그 3연승 좌절

보르도 황의조는 부상 결장

중앙일보

웨스트햄전에서 상대 선수와 볼을 다투는 손흥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패해 연승 행진을 멈췄다.

토트넘은 24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9라운드 웨스트햄과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후반 27분 웨스트햄 에런 크레스웰의 코너킥을 미카일 안토니오가 문전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승점 쌓기에 실패한 토트넘(승점 15·5승 4패)는 6위에 머물렀다. 3연승도 좌절됐다. 웨스트햄(승점 17·5승 2무 2패)은 4위로 올라섰다.

지난 22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비테세(네덜란드)전 원정 경기에 나서지 않고 휴식을 취한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29)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리그 3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를 올리며 이어온 연속 공격 포인트 행진도 멈췄다. 손흥민은 올 시즌 4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팀 동료 해리 케인과 EPL 역대 최고 콤비 등극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손-케인 콤비는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전 첼시)의 EPL 역대 최다 골 합작 기록(36골)까지 한 골 남겨뒀다.

프랑스 보르도 공격수 황의조(29)는 부상으로 결장했다. 황의조는 지난 17일 리그앙 10라운드 낭트전에서 오른 발목을 다쳤다. 황의조는 4골 1도움으로 보르도 공격의 핵심이다. 황의조가 빠진 보르도는 이날 11라운드 로리앙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5경기(4무 1패)째 승리를 거두지 못한 보르도는 강등권 바로 위인 17위(승점 9·1승 6무 4패)에 머물렀다. 로리앙은 10위(승점 15·3승 6무 2패)를 기록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