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쌍둥이 논란, 김희진의 솔직대답 "올림픽 성적도, 여배 인기도 영향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IBK 기업은행 김희진 /OSEN DB


[OSEN=이상학 기자]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진출의 주역인 김희진(30·IBK기업은행)이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25·PAIK 테살로니키)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UNC 스포츠'과의 인터뷰에서 김희진은 그리스 무대로 진출한 이재영과 이다영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민감한 주제였지만 김희진은 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고 차분하게 말했다.

'쌍둥이 자매의 부재가 도쿄올림픽 전력에 손실이었나'라는 질문에 김희진은 고개를 갸웃하며 "그 선수들이 있었다고 더 성적이 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도쿄올림픽 멤버들 모두 하나가 됐다. 그 선수들이 와도 하나가 됐을 수도 있다"며 "그 선수들이 없다고 성적이 덜 나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쌍둥이 자매 사건으로 배구 인기에 타격이 있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도 김희진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는 "그 친구들 때문에 여자배구 인기가 떨어지거나 팬들이 떠난 것은 못 느낀다. 팬들이 더 많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김희진을 중심으로 도쿄올림픽 주역들이 스타로 떠오르면서 여자배구는 남자배구의 인기를 추월했다. 방송사도 같은 시간대에 여자배구를 중계할 정도.

나아가 김희진은 "오히려 선수들도 그런 일(쌍둥이 사건)이 생겨서 경각심을 갖게 됐다. 행동 하나하나, 말 하나하나 조심해야 하고, 본업을 할 때는 정말 열정적으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걸 느낀다"고 선수들의 분위기를 전했다.

아울러 김희진은 도쿄올림픽 주장으로 함께한 김연경(33·상하이)에 대해 존경심도 드러냈다. 그는 "연경 언니 같은 선수가 대표팀에 한 번만 더 나와주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도 든다. 코트 안에서 뿐만 아니라 밖에서 일상 생활에서도 리더십을 갖고 있다. 같은 팀에 있으면 든든하고, 자신감을 갖게 된다. 다른 선수들이 기량을 넓힐 수 있게 만드는 선수"라고 말했다. /waw@osen.co.kr

OSEN

김연경-김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