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 김동하 "매드전 준비는 부담 없었다…강팀 'T1' 보며 연습 열심히 했다" [롤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칸' 김동하가 열심히를 강조하며 T1전을 향한 각오를 드러냈다.

지난 24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롤드컵) 8강 담원 기아 대 매드 라이온즈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담원 기아는 매드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두면서 4강 티켓을 따냈다. 담원 기아는 매드의 공격력을 억제하며 특유의 스타일을 뿜어냈다.

김동하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일단 8강전 준비하면서 매드가 그렇게 큰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서구권 팀들이 라인전 약해서 준비하는데 부담은 없었다. 그 다음 상대가 강팀이다 보니 그에 맞춰 연습을 열심히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룹 스테이지 이후 긴 준비 시간에 대해 "비는 시간이 길다보니 감도 어느 정도 잊으면 안 됐다. 스크림과 솔랭이 느낌이 너무 달랐다. 솔랭도 어느 정도 감만 찾기 위해 했고 그 외는 컨디션 조절 위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김동하는 짜릿한 2세트 대역전승에 대해 "진짜 플레이 하면서 많이 불안했다. '진짜 위기다'고 느꼈다. 그래도 이미 벌어진 상황에 맞춰 대응했고 팀원들이 다 잘해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2세트 역전 터닝포인트에 "나는 죽기만해서 모르겠다. 경기 들어가기 전 어려울거라고 예상했는데 안일했다. 내가 좀 더 조심했어야 했다"고 전했다.

김동하는 4세트 신드라와 파이크 포식자 룬에 대해선 "신드라가 포식자를 들면 라인전이 힘들어야하는데 서구권 팀들이 라인전을 빡빡하게 하는 게 아니었고 허수가 잘해줬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동하는 4강에서 만날 T1과의 맞대결에 "강한팀 상대로 만나게 됐으니 정말 빡빡하게 준빌 잘해야겠다"며 "다른 건 약속 못해도 열심히 하겠다는 당당히 말할 수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라이엇 공식 방송 캡쳐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