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어준 “이재명, 돈·줄·백 도움 안받아…사회 플랫폼 될 자격 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방송 통해 사실상 지지선언

[이데일리 김나리 기자] 여권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며 사실상 지지 선언을 했다.

이데일리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방송인 김어준씨가 7월 15일 서울 마포구 TBS 라디오국에서 진행된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정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씨는 24일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에 올라온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씨는 “돈, 줄, 백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하는 길로 가는 사람은 어렵고 외롭다”며 “그 길로 대선 후보까지 가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그래서 이재명이 우리 사회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TBS 라디오의 간판 시사 대담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을 진행하고 있다. 여권 핵심 지지층에 영향력을 지닌 방송인으로 평가받는다.

그간 야당은 서울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는 TBS에서 김씨가 여권 편향적인 방송을 하고 있다면서 공세를 펴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