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구라 아들 그리 “친구의 친구 화이자 맞고 사망…증상 있으면 병원가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래퍼 그리가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지인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김구라 부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김구라는 “제가 백신 2차 맞은지 2일차다. 그저께 맞았는데 2차 백신을 맞은 뒤 추성훈 선수나 걸스데이 소진, 설현 등이 약간 후유증이 있다고 해서 걱정이 많았다”며 “후유증이 전혀 없다. 저는 오히려 1차때 보다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김구라 그리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쳐


이어 그리는 “저는 1일에 맞았다. 멀쩡하다. 당일은 괜찮았고 이틀차에 머리가 아팠다”고 덧붙였다.

“20대 분들 젊은 층에서 큰 사고가 많더라”라는 김구라의 말에 그리는 “사실 제 친구의 친구도 그런 사고를 당했다. 화이자 맞고 죽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리는 “(사망한 친구는) 모르는 친구다. 5일차에 (갑작스레 사망했다)”라며 “아무 증상 없다가 심장을 쿡쿡 찌르는 증상이 있거나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바로 병원으로 가라”고 당부했다.

김구라는 “그리가 백신 1차를 맞기 전부터 두렵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설득했고 맞았다. 2차 때도 두려워해서 다시 설득해서 맞았다. 사회적으로 맞는게 모두를 위해서 나은 거니까”라고 이야기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