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측 “아내의 소시오패스 발언 사과하라”, 원희룡 “대선후보 정신검증은 공적 영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송서 원희룡·현근택 고성 설전

조선일보

원희룡 전 제주지사. /MBC 유튜브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아내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씨가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남의 고통이나 피해에 전혀 관심이 없는 소시오패스(sociopath)의 전형”이라고 한 발언을 놓고, 이 후보 측과 원 전 지사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강씨는 지난 22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 형수 욕설, 김부선씨와 연애 소동 등을 대하는 태도를 볼 때 남의 고통이나 피해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소시오패스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반(反)사회적 인격장애의 일종으로 사이코패스와 유사하다. 다만 사이코패스는 충동적이고 두려움이 없지만, 소시오패스는 주도면밀하고 계산된 범죄를 저지르는 차이가 있다.

조선일보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부인 강윤형 씨가 지난 10월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 '관풍루'에 나와 이재명 후보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매일신문 유튜브TV 관풍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지사는 다음 날인 23일 라디오 방송에서 이재명 경선캠프 대변인 출신인 현근택 변호사와 이 문제로 고성을 지르며 설전을 벌였다. 현 변호사가 “법적 조치”를 거론하자 원 전 지사는 “(소시오패스를 확인하는) 진단서를 발부해 주겠다”고 맞받았다. 공방이 격화되자 현 변호사는 방송 중간에 자리를 뜨기도 했다.

이후 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강씨의 (소시오패스) 발언은 의사 윤리 위반으로 (정신과학회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았을 뿐 아니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소지가 다분하다는 법조계 판단”이라며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캠프 이경 전 대변인은 “(방송에서 소리 지른) 원희룡, 분노조절장애가 확실하다”고 했고, 이 후보 측 관계자도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 없다면 강씨의 의사 면허를 박탈해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원 전 지사는 24일에도 페이스북에 “박근혜·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에도 정신과 의사들의 글은 넘쳐났지만 아무도 제재하지 않았다”며 “대선 후보의 정신 검증은 공적 영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대통령이 돼 합당치 않은 이유로 국민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면 국민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했다.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도 “강 박사가 학회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았다는 것은 허위 사실이고 명백한 거짓 보도”라고 했다.

[조의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