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만난 이낙연 “정권 재창출 힘 보탤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선 14일만에 명낙갈등 일단 봉합

선대위 상임고문 맡아 협력 약속, 이재명 “우린 같은 DNA, 한 팀원”

黨일각 “선대위원장 안맡은 건 한발짝 떨어져 있겠다는 뜻”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고,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의 ‘신복지 정책’을 대선 공약으로 이어 가기로 했다. 지난 10일 이 후보가 선출된 지 2주 만에 경선 갈등은 일단 봉합된 셈이다. ‘이낙연계와의 화해’라는 첫 번째 과제를 마친 이 후보는 이번 주 지사직 사퇴와 대통령 면담 등 대선 후보로서 본격적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만났다. 이 후보 측 박찬대 대변인, 이 전 대표 측 오영훈 의원이 배석했고, 만남은 약 30분간 이뤄졌다. 회동 뒤 양측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 전 대표가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고 이 전 대표 측 의원들의 참여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선대위에 후보 직속의 제1위원회를 구성해 이 전 대표의 핵심 공약이었던 ‘신복지 정책’을 챙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동에 앞서 두 사람은 서로 얼싸안고 찻집에 들어가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에 이어 같은 DNA를 가진 하나의 팀원이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부족한 부분은 (이낙연) 대표님으로부터 채우고 수시로 조언을 구하고 함께 정권을 재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나 보태겠다”며 “당원과 지지자께서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 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질 마시길 호소드린다”고 화답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021년 10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와 회동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취재진앞에서 정권재창출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낙 갈등’은 이날 회동으로 표면적으로는 공식 종료됐지만, 이면에서는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 전 대표가 맡기로 한 ‘선대위 상임고문’이라는 직책도 이 후보 측 아이디어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상임고문이라는 자리가 본격적인 선거운동에서는 한발짝 떨어져 있겠다는 뜻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과거 대선에서 전직 당대표급 인사들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었다.

양측은 만남에 앞서 회동 장소와 방식, 알림 문구 등 세부 사안을 두고도 매우 예민하게 의견 조율을 했고, 이 전 대표 측 요구가 대폭 수용됐다. 이 전 대표 측 일부 인사들은 여전히 “아직 이 후보와 만날 때가 아니다”라는 입장인데, 이 같은 분위기가 반영된 것이다. 이날 회동 장소에서 양측 지지자들이 모여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 전 대표 측 일부 지지자들은 “사사오입 철회하라” “이재명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 후보는 이번 주부터 대선 후보로서 본격적인 일정을 소화한다. 25일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지사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다. 26일에는 선관위에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27일쯤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의 면담으로 친문 핵심 지지자들에게도 인정받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 인사들이 합류할 수 있는 명분이 생기면서 민주당 선대위 구성도 조만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늦어도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정해지는 11월 5일까지는 선대위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당 관계자는 “상당수 인사들에게 주요 보직 제안이 들어갔고 어느 정도 라인업도 꾸려졌다”며 “이 전 대표 측 인사들에게도 최대한 원하는 자리를 보장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경화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