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맹견 풀어 주민 위협한 견주.. '2명 물려 병원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술에 취한 견주가 맹견을 풀어 주민 2명이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부산진구와 경찰 등에 따르면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견주 A(50대)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이데일리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4분께 부산진구의 한 골목에서 견주가 큰 개를 풀어놓고 행패를 부린다는 신고가 112에 들어왔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검은색 맹견 한 마리가 60대 남성 1명과 70대 여성 1명 등 주민 2명을 물었다. 맹견에 물린 주민 2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개에게 물린 주민들이 견주 A씨에게 항의했지만, A씨는 개를 데리고 주민들을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관들은 테이저건, 방패 등 안전장구를 착용하고 119구조대에 공조를 요청한 뒤 대치 끝에 맹견을 포획했다.

포획된 맹견은 핏불테리어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잡종견인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붙잡은 맹견을 관할구청에 통보해 조치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