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정권교체' 뜻은? "국민들, 文 단순복제 바라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승하되... 부족한 점 보완·발전" 해명
한국일보

송영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은 정권교체'라는 발언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계승하되 부족한 점을 보완·발전시키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국민은 새로운 것을 바라지, (전 정부를) 단순 복제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다.

송 대표는 24일 JTBC 뉴스룸 인터뷰에서 "김대중 대통령을 계승했지만 노무현 정부는 새로운 변화였다"며 "이 후보가 '청출어람'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그런 새로운 변화를 이뤄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근 여러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는 이른바 '정권교체론'을 폈다.

'계승하되 보완하겠다'는 이날 송 대표의 발언은 정권교체론에 대한 청와대의 다소 불편한 기색을 의식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도 불리는 윤건영 의원은 '송 대표 발언이 약간 나간 발언인 것 같냐'는 방송 진행자 질문에 "생각의 정도에 따라서 그럴 수 있다"며 부인하지 않았다.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야당이 '대장동 특검'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지금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 않느냐"고 일축했다. 이 후보가 직접 특검을 수용할 경우에는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구조상으로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을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 "큰 흐름에서는 같이 협력할 분이라고 본다. 공약 차원에서 같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창당 발기인 대회 축사에서도 "끊임없는 고민과 도전이 필요한 시점이다. 민주당도 같이 껴안고 머리를 맞대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같이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손잡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그런 말을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며 "열린민주당과 힘을 합쳐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당 대표 이후 정치 인생에 대한 질문에는 "개인의 정치적 미래를 말할 단계가 아닐 뿐 아니라 제 모든 정치적 미래도 내년 대선 승리에 달려있다"며 말을 아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