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연·안철수, '꺼진 불' 아니다... 제3지대론 왜 다시 뜨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동연 창당 대회, 여야 '눈도장'
안철수, 대선출마 선언 임박
"대선후보 지지율 미미하지만
이재명·윤석열·홍준표 리스크 때문"
한국일보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지난 20일 충북 청주시 육거리종합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는 모습. 청주=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제3지대론이 또다시 꿈틀대고 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신당을 띄우며 본격 정치 행보를 시작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르면 이달 말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대선에서 '제3지대론'은 특정 대선주자가 바람을 일으키면서 시작됐다. 민심이 기성 정치에 물들지 않은 정치신인에게 정치개혁 열망을 투영하곤 했다. 이번엔 다르다. 김 전 부총리와 안 대표를 '대선의 중대 변수'로 꼽는 사람은 별로 없다.

그럼에도 김 전 부총리의 창당 발기인 대회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안 대표 역시 '꺼지지 않은 불씨'다. 왜일까.

김동연, ‘새로운 물결’ 창당·안철수, 대선출마 채비


김 전 부총리가 띄우는 신당은 '새로운 물결'이다. 24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그는 “정치의 벽을 허물기 위해,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창당한다”며 “정치와 대선후보를 혐오하게 하는 '비호감 월드컵'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안 대표의 차기 대선 출마선언도 임박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 31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대선기획단을 꾸리고 대선 준비를 하고 있다. 안 대표를 대선후보로 추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한국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히 낮은 지지율에도 쏠리는 관심, 왜?


안 대표와 김 전 부총리의 지지율만 놓고 보면, 제3지대론은 '초미풍'이다. 매달 발표하는 한국갤럽의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지지율)’ 조사는 보기를 제시하지 않고 선호하는 정치인을 주관식으로 꼽는 방식인데, 김 전 부총리의 이름은 한 번도 등장한 적 없다. 안 대표는 올해 4ㆍ7 재보궐선거 이후 같은 조사에서 1~4%의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가장 최근인 10월1주차 조사에선 이름이 사라졌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재선거에 출마하면서 '차기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터라, 출마 명분을 찾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둘의 이름을 말끔히 지우지 못하고 있다. 여야 대선주자 빅3인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저마다 상당한 도덕성·자질 리스크를 안고 있다. 이 때문에 ①김 전 부총리와 안 대표를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른바 '스페어 카드'로 여기는 시각이 있다. ②양당이 대선에서 초접전을 벌일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두 사람과 연대해야 하는 측면도 있다.

김 전 부총리의 창당 발기인대회는 크게 흥행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이 눈도장을 찍었고, '킹메이커'인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참석했다. 이 대표는 “오늘 김 부총리 말씀을 들으니, 저희 편이라는 확신을 했다”며 “새물결이라는 같은 꿈을 향해서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도 무시할 수 없는 카드다. 정치권에선 안 대표가 약 3%의 '자기 표'를 갖고 있다고 본다. 한국갤럽이 이달 19~21일 이재명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가상의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 대표를 놓고 4자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안 대표는 9, 10% 지지율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관위 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여론조사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