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조난당한 이세희 구했다…'심쿵' 포옹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조난당한 이세희를 구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10회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의 집으로 돌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달려갔고, 식당에서 설거지하는 것을 보고 발끈했다. 이영국은 "박 선생 지금 여기서 뭐 하는 거예요"라며 화를 냈고, 박단단의 손목을 잡아끌었다.

박단단은 "회장님 갑자기 왜 이러세요"라며 당황했고, 이영국은 "박 선생 대체 여기서 왜 이러고 있어요. 여기서 뭐 하냐고요. 됐고 지금 나랑 같이 가요. 우리 집에서 다시 일해요. 그냥 우리 애들 옆에 있어요"라며 쏘아붙였다.

박단단은 "이 손 좀 놔주세요"라며 밀어냈고, 이영국은 "미안해요. 내가 마음이 급해서. 다시 우리 집에 갑시다"라며 부탁했다. 박단단은 "말씀은 감사하지만 그래도 그럴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회장님이랑 아이들한테 너무 부끄럽고 죄송해서"라며 거절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국은 "세종이가 많이 아파요. 박 선생만 찾아요. 박 선생이 우리 집 그만둔 거 알고 세종이 오늘 혼자 나가서 지하철까지 타고 큰일 날 뻔했어요. 갑자기 열나고 아픈데 그 와중에 박 선생만 찾아요. 재니랑 세찬이도 박 선생 찾고요"라며 털어놨다.

이때 이세종(서우진)은 이영국에게 전화를 걸었다. 박단단은 이세종과 통화했고, 결국 마음을 바꿔 이영국의 집으로 돌아갔다.

또 이영국은 박수철(이종원)을 만났고, "그동안 박 기사님과 박 기사님 가족분들을 안 좋게 오해했는데 그 점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심한 말로 상처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밝혔다.

특히 이영국은 "박 선생이 박 기사님 따님이라는 거 저 알고 있습니다"라며 말했고, 박수철은 "우리 단단이 아무 잘못 없습니다. 아무것도 몰랐습니다. 정말입니다"라며 해명했다. 이영국은 "걱정 마세요. 저도 이야기 다 들었습니다. 이렇게 다 오해가 풀려서 저도 마음이 편하고 좋습니다"라며 안심시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이영국과 박단단, 조사라(박하나)는 이재니(최명빈), 이세찬(유준서), 이세종을 데리고 별장으로 떠났다. 왕대란(차화연)은 조사라를 며느릿감으로 탐냈고, 아이들을 박단단에게 맡기고 이영국과 단둘이 있는 시간을 만들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조사라는 이기자(이휘향)이 병원에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조사라는 병원으로 향했고, 그 사이 이영국과 박단단은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날 밤 박단단은 낚시터에 휴대폰을 떨어트렸다는 것을 알고 홀로 찾으러 갔다. 박단단은 산에서 길을 잃었고, 이영국은 이세종에게 휴대폰을 찾으러 간 박단단이 한참 동안 돌아오지 않는다는 말을 듣고 직접 나섰다.

박단단은 산에서 굴러떨어져 잠시 의식을 잃기도 했다. 박단단은 귀신을 보고 소리를 질렀고, 다행히 근방에 있던 이영국이 박단단의 목소리를 들었다.

박단단은 이영국을 보자마자 눈물 흘리며 품에 안겼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