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명 남은 '1박 2일' 김선호, 통째 날아갔다…문세윤도 불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박 2일 캡처


사생활 문제로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서 하차한 김선호가 24일 방송에서 통편집됐다.

이날 오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시즌4'(이하 '1박2일)에서는 '제1회 추남 선발대회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김선호는 '1박2일' 시즌4 고정 출연자로 활약해왔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김선호는 거의 등장하지 않았다. 그가 등장한 장면을 제작진이 편집한 것으로 보인다. 김선호는 단체전, 게임 설명 등을 진행하느라 풀샷을 잡을 때만 등장한다.

김선호는 이날 방송의 게임 미션 장면은 물론이고 저녁 식사 장면에서도 편집됐다. 갯벌 여행을 앞두고 문세윤과 김선호가 결성한 2인 '중간즈' 팀 분량은 통째로 날아갔다.

앞서 '1박2일' 제작진은 김선호의 하차 소식을 전하면서 "이미 촬영한 분량에서 김선호의 등장을 최소화할 것이며, 향후 녹화는 5인 체제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자신이 K씨의 전 여자친구이며 K씨의강요 때문에 낙태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한 유튜브 방송에서 K씨를 배우 김선호라고 지목했고, 이후 김선호는 지난 20일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선호는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후 스케줄을 취소했고, 예능 '1박2일'과 차기작이었던 '2시의 데이트' '도그 데이즈'에서도 모두 하차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