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런 사람도 개를 키우다니"…술취한 채 골목에 맹견 풀어놓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주민 위협한 맹견. [사진 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술에 취한채 골목에 맹견을 풀어 주민들을 다치게한 혐의를 받는 견주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산진구 범천동의 한 골목에서 견주가 맹견을 풀어 주민을 위협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테이저건을 이용해 맹견을 포획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이 맹견에 물리는 피해를 입었다.

견주는 술에 취한 상태로 개를 풀어 주민들을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견주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