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에 "오해 풀었으니 집으로 돌아가자"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신사와 아가씨 /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신사와 아가씨'에서 지현우가 이세희를 찾아갔다.

24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 이영국(지현우)이 박단단(이세희)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이날 방송에서 박단단에 대한 오해를 푼 이영국은 급히 박단단을 찾아갔다. 박단단은 고깃집 철판을 닦고 있는 모습이었고 이에 속상한 이영국은 언성을 높이며 "여기서 뭐 하고 있는 거냐"고 말했다.

놀란 박단단은 "일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당황스러워했고 이영국은 박단단을 데리고 집에 가려고 했다.

이영국은 "이런 일을 왜 하고 있냐. 우리 집에서 다시 일 해라. 아이들도 박 선생을 찾는다. 세종이(서우진)도 많이 아프다. 지하철 타고 선생님을 찾으러 갔다가 큰일 날 뻔했다"고 전했다.

이에 박단 단은 깜짝 놀라며 "얼른 아이들을 보러 가자"고 말했다. 이영국은 집으로 돌아가는 차에서 "애나(이일화) 대표님한테 박 선생과 아버지 이야기 모두 들었다"며 "오해가 커졌던 거 같다. 지금은 아이들 생각만 하자"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