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살포 장치 누가 눌렀나?' 수사‥대피 지연도 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다음은 어제 작업도중 이산화탄소가 새어나오면서 노동자 두 명이 목숨을 잃은 서울 금천구 공사장 사고 속보입니다.

경찰은 현장 책임자 등을 상대로 손으로 조작하는 가스 살포 장치가 사고 당시 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또 현장에서 노동자들의 대피가 왜 늦어졌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정혜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2명, 중상 2명, 경상 7명으로 최종 집계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