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정민 父, 친구 무혐의에…“주머니서 명백한 타살 증거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5월 서울 반포한강공원에 마련된 고(故) 손정민씨 추모공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22)씨 유족이 친구 A씨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최근 무혐의 결론을 내린 가운데 정민씨 아버지 손현씨가 24일 “불송치 결정 통지를 받으면 그 내용을 보고 이의제기할 예정이다. 그래야 검찰에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버지 손씨는 이날 블로그에 ‘돌아온 정민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서초경찰서에서) 차주에 곧 불송치 결정 통지문을 송부할 거라고 통보했다. 이유는 증거불충분이라고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손씨는 정민씨 유품에서 정민씨의 타살을 입증할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금요일 서초서에서 정민이의 유품을 받아왔다. 인계서 리스트를 보다가 눈에 띄는 게 있었다”며 “바로 바지 주머니에 있던 마스크였다”고 했다.

이어 “정민이를 발견했을 때 얼굴에 마스크가 없길래 물에 떠내려갔나 했었는데 바지 주머니에 곱게 있었던 것”이라며 “처음엔 단순히 ‘마스크가 주머니에 있나보구나’하고 생각했다. 하지만 집에 오면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너무나 명백한 타살의 증거였다”고 했다.

손씨는 “마스크가 주머니에 있다는 게 무슨 뜻이냐. 토끼굴에서도, 편의점에서도 꼭 마스크를 쓰고 있던 정민이는 술을 먹을 때 바지 주머니에 마스크를 잘 넣어뒀을 거다. 그러다 술이 올라 잠이 들었을 것”이라며 “정민이는 잠들었던 나무 옆에서 이동 없이 추락했다. 그 상태로 누군가에 의해 물에 들어갔기 때문에 마스크는 그대로 주머니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번만 생각해도 타살의 증거임이 너무 자명한데 그런 생각을 하면 (경찰이) 범인을 잡아야 하니까 생각을 안하는 것 같다”며 “더 추리를 한다면 누군가 엉겁결에 정민이를 물에 집어 넣어서 발견 안 되길 바랐을 거다. 자진입수로 만들려 했다면 지갑이나 마스크, 신발 등은 강기슭에 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씨는 “이렇게 범죄의 정황이 많은 상황에서도 범죄의 정황이 없다는 말을 듣고 있다”며 “이제는 범죄의 정황이 없다는 말 대신 증거불충분이라고 한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22일 손씨 유족이 A씨를 폭행치사·유기치사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4개월간 수사한 결과 ‘증거불충분’으로 최종 판단해 검찰에 송치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6월 손씨의 변사 사건에 대해 “범죄 정황이 없다”며 사건을 종결했다.

이의신청 절차는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하는 제도다.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서에 이의신청을 하면 해당 사건은 자동으로 검찰에 송치된다. 이에 대해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경찰에 보완수사를 요구할 수 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