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편제'제작 '영화계 거목' 이태원씨 별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제아제 바라아제’ ‘서편제’ 등을 제작한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사진)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태흥영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은 지난해 5월 낙상 사고를 당해 약 1년 7개월 동안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1938년 평양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전쟁 때 가족과 떨어지면서 역경 속에서 성장했다. 한때 ‘조직’에 몸담기도 했던 그는 1959년 우연히 만난 무역업자의 권유로 첫 영화 ‘유정천리’를 제작했으나 흥행에는 참패했다. 이후 1973년 의정부 소재 극장을 인수하며 영화계와 다시 인연을 맺은 그는 1984년 ‘태흥영화사’를 설립했다. 이장호·이두용·배창호 등 80년대 대표 감독들의 영화를 제작한 고인은 ‘무릎과 무릎 사이’ ‘뽕’ ‘기쁜 우리 젊은 날’ 등으로 흥행에 성공했다. 또 1989년 ‘아제아제 바라아제’를 시작으로 ‘장군의 아들’ ‘서편제’ 등 한국 영화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임권택 감독의 작품을 제작해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 제작자로 위상을 굳혔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취화선’ ‘하류인생’ ‘춘향뎐’ 등 임 감독의 작품을 꾸준히 제작했다.

고인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발인은 26일 오전 7시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한숙씨와 자녀 철승, 효승, 지승, 선희씨가 있다.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