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인만 흡연 시 퇴사"...中 내 한국계 회사서 차별적 금연 지시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보자 "한국인 관리자 거쳐 공지됐을 것....아니라면 중국인 관리자가 잘 보이기 위해 '한국인 제외' 포함한 듯"

아시아경제

중국내 한국계 자동차 부품회사에 금연 공지에 '한국인은 제외'(하단 붉은 동그라미 안)라고 적혀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중국에 위치한 한 한국계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중국인 직원을 상대로 금연 지시가 내려진 것과 관련해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중국 매체 관찰자망에 따르면 A사의 중국 지방 대도시 소재 공장은 22일 오후 1시부터 24시간 동안 '한국인을 제외한 모든 인원'에게 공장 전체에서 금연을 지시했고 위반 시 퇴사 조처한다고 공지했다.

관찰자망은 이 회사 직원의 말을 인용해 A사는 전액 한국인이 출자한 회사로 경영진은 모두 한국인이라고 전했다.

이후 회사 직원이 사측에 사과를 요구하자 '한국인 제외' 문구는 빼는 식으로 이후 공지가 수정됐다고 관찰자망은 덧붙였다.

중국 매체에 이를 제보한 공장 직원은 차별적인 금연 공지를 한국인이 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떤 식으로든 한국인 관리자를 거쳐 공지가 나갔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아니라면 중국인 관리자가 한국인 경영진에게 잘 보이기 위해 '한국인 제외' 문구를 넣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둘러싸고 인터넷에서는 '중국에서 한국인은 중국인보다 우월한가', '일어서라, 무릎 꿇지 말라'는 등 중국 네티즌들의 비판이 쇄도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