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종아리 근육 부상 크지 않다…리허설하다 실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종아리 근육 부상이 크지 않다고 직접 알렸다.방탄소년단 뷔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에서 "공연 연습을 하고 리허설을 하다가 실수가 있었다"고 부상을 언급했다.

뷔는 23일 리허설 진행 도중 종아리 근육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검사와 진료를 받았고, 뼈에 이상은 없으나 당분간 춤 등 과격한 움직임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

이날 뷔는 줄곧 의자에 앉아 노래를 불렀다. 퍼포먼스는 뷔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이 6인 체제로 소화했다.

뷔는 "아미 여러분들 너무 큰 걱정 안 하셔도 된다. 걱정하지 마시고 오늘 공연 정말 재밌게 봐주시고, 지금부터 시작이니까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뷔의 말에 제이홉은 "걱정을 잊게 만들어주는 비주얼"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