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정국 "오랜만에 무대…힘든 것보다 좋은 점 더 많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방탄소년단/빅히트뮤직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년만에 콘서트를 개최하며 반가운 인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4일 오후 6시30분부터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생중계했다.

이날 슈가는 "2년 전, 서울 파이널 공연에서 한 게 있는데 지금 여기 (팬들이) 안 계시지만"이라고 말문을 열며 함성을 듣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어 진도 시그니처 동작인 손키스를 날린 뒤 "이거 정말 너무 하고 싶었다"며 웃었다.

지민은 이어 "오늘 되게 여러분들도 그렇고 저희도 기대를 많이 했는데 이렇게 또 준비해서 찾아뵐 수 있는 게 감사하고 영광이다"라며 "오늘 여기 계시지 않은 여러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보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RM은 "당연하게 다시 여러분들을 무대에서 뵙게 됐다, 무대에서 춤추고 노래할 때 저희라고 생각한다"라며 "오랜만이라 힘든 느낌도 없지 않아 있지만 정국씨는 어떠냐"고 물었고, 이에 정국은 "힘든 것도 있지만 좋은 게 몇십 배, 몇백 배는 더 커서 걱정하지 않는다"라며 "오늘 무대를 하고 싶어서 저번에 개인 라이브 하면서 방구석콘서트를 해봤는데 그때도 재밌었는데 오늘 멤버들과 정식으로 무대에 서니까 훨씬 재밌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온라인 콘서트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이후 1년 만에 온라인 공연을 연다.

특히 이번 공연은 새로운 투어 시리즈의 콘서트로 관객들과의 호흡에 중점을 두고 기획됐다. 방탄소년단은 대규모 공연장에 어울리는, 그리고 전 세계 팬들에게 가장 보여 주고 싶은 곡들을 엄선했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