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도 은메달' 조구함 선수 "리우 올림픽부터 출연 욕심" 소감 (복면가왕)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국가대표 유도 선수 조구함의 정체가 공개됐다.

2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63대 가왕? 그게 바로 내 운명 운명 교향곡'의 정체가 조구함 선수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구함 선수는 '163대 가왕? 그게 바로 내 운명 운명 교향곡'으로 무대에 올랐고, 2라운드 솔로곡 무대에서 윤종신의 '좋니'로 수준급 가창력을 자랑했다.

그러나 조구함 선수는 '백 번 싸워도 백 번 이기는 노래 실력 백전무패'에게 1표 차이로 아쉽게 패배했고, 2라운드를 끝으로 정체를 공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주는 "지난주 1라운드 대결이 펜싱 국가대표 대 유도 국가대표였다. 오상욱 선수인지 알고 있었냐"라며 귀띔했고, 조구함 선수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합주하는 날 서로 알아봤을 거다. 최근 올림픽 끝나고 타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가면을 쓰고 있어도 딱 보니까 알겠더라"라며 털어놨다.

김성주는 "'복면가왕'에서 유도 국가대표가 출연한 건 6년 역사상 최초다. 잘만 했으면 한 표 차이로 올라갈 뻔했다. 3라운드에 갈 뻔했다"라며 감탄했다.

김성주는 "조구함 선수가 '복면가왕' 출연 욕심이 도쿄 올림픽 끝나고 생긴 게 아니고 2016년 리우 올림픽 때부터 하셨다더라"라며 덧붙였다.

조구함 선수는 "제가 그때 올림픽을 앞두고 있으면서 '올림픽 메달 따면 한 번 나가 볼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했던 거 같다"라며 고백했고, 김성주는 "그때 메달을 못 따가지고 못 나오셨던 거다"라며 아쉬워했다. 최성수는 "다음 번 파리 올림픽 때 금메달 따고 다시 와 달라. 오늘 찍었다. 노래 정말 잘한다"라며 응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김성주는 "이번 도쿄 올림픽 남자 유도 100kg급 이하에서 17년 만에 값진 은메달을 획득해서 우리 국민 여러분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계획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다"라며 질문했다.

조구함 선수는 "우선 목표는 2024년 파리 올림픽을 목표로 잡고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당장 가까이에 있는 선발전부터 잘 준비해서 내년 아시안게임에 나가서 금메달 따서 유도가 더 많은 분들에게 알려지길 바라는 마음이다"라며 밝혔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