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이재명 거짓말 정황, 사퇴하라"…검찰 고발 예고하며 총공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검찰 고발을 예고하며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공모지침서 내용을 직접 보고받았다는 언론 보도 등을 고리로 이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자신의 SNS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투자팀장으로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했던 정민용 변호사가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동업자들에게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작성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직접 보고하러 갔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보도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해명을 거짓말로 볼 수밖에 없는 구체적 정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후보는 앞서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초과이익 환수조항과 관련해 "삭제한 게 아니고 추가하자는 직원의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가 "이번에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 당시 들어본 일도 없다"고 밝혀 말 바꾸기를 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이미 구속된 당시 유동규 전 공사 본부장과 배임 혐의로 엮이지 않기 위해, 공모지침서 작성이나 사업협약 체결은 공사 실무진에서 벌어진 일이고 자신은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하려던 의도였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사업설계를 주도한 공사 전략투자팀장인 정 변호사가 직접 이재명 당시 시장에게 보고를 했다고 하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 후보는 명백한 허위증언을 한 것"이라며 "위증죄와 동시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후보를 향해 "어차피 업무상 배임 혐의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인해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을 수밖에 없을 정도의 매우 중대한 범죄혐의를 받고 있다"며 "국민 앞에 정중히 사과하고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도 "1번 플레이어의 '1일 1 모른다' 퍼레이드가 시작될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당 대장동TF 소속인 김은혜 의원은 "정민용의 이재명 시장 직보, 검찰은 비슷한 진술을 확보했다는 데도 지금까지 조용하다"면서 "잇따른 폭탄 발언에 청와대도 검찰도 당황해 길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번주 초·중반쯤 이 후보를 위증 혐의뿐 아니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대검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국감장에서의 위증죄 고발을 위해서는 국회 상임위 차원의 여야 합의가 필요한데 국토위·행안위 모두 국민의힘이 수적으로 열세인데다가 위원장이 여당 소속이어서 위증 혐의 고발은 관철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신승이 기자(seungye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