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주말마다 백악관 떠나…트럼프·오바마보다 많이 비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취임 후 108일 백악관 밖에서 보내…트럼프 70일·오바마 40일보다 많아
뉴시스

[레호보스비치=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미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에서 부인 질 여사와 함께 자전거를 타며 손을 흔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인 질 여사의 70번째 생일을 맞아 이곳 별장에 머물고 있다. 2021.06.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백악관이 답답한 것일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108일을 백악관 밖에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 CNN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이후 상당한 시간을 밖에서 보냈으며 특히주말에 집중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276일간 108일을 델라웨어 윌밍턴의 고향집이나 메릴랜드주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보냈다. 이중 69일은 윌밍턴의 자택, 7일은 델라웨어 레호보스 비치 별장, 32일은 캠프 데이비드에서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말을 백악관에서 보내는 경우는 드물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2일에도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대통령 전용 헬기 마린 원을 타고 델라웨어주 윌밍턴 자택으로 향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밖에서 머문 기간은 전임 대통령과 비교해도 현저히 길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75일 중 총 70일을 밖에서 보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가운데 61일을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와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개인 소유 골프 클럽에서 지냈다. 나머지 9일은 캠프 데이비드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40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84일이었다.

바이든 전 대통령은 지난 2월 CNN방송 타운홀 행서에서 백악관을 '금박 입힌 새장'에 비유했었다.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 윌밍턴 방문 후 워싱턴DC 백악관 사우스론에 도착한 뒤 대통령 전용 헬리콥터 마린원에서 내리고 있다. 뒤엔 손녀 내털리 바이든. 2021.03.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악관은 1층에 집무실이 있고 2~3층이 관저인데 대통령과 그의 가족들은 조용히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한다. 인근 라파예트 공원에서 시위가 벌어지면 구호를 외치는 소리가 다 들리고 대통령 가족을 지켜보는 눈도 많아 편하게 지내기 어려운 것이다.

해리 트루먼 전 대통령은 백악관을 '엄청난 백색 감옥',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는 '아주 좋은 감옥'이라고 부른 적이 있다고 CNN은 전했다.

문제는 대통령의 개별 여행에 국민들의 세금이 사용된다는 것이다.

CNN 애널리스트 조너선 워크로는 "대통령이 백악관 경내를 떠날 때마다 상당한 수준의 납세자 지출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행선지에 보안이 유지되는 통신 장비를 설치해야 하고 비밀 경호국 요원들과 기술자들도 동행해야 한다. 현지에서는 소방대원과 응급의료 요원이 대기해야 한다. 워크로는 전용 헬기와 전용기, 자동차 운용 비용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