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양기원, 식욕억제제 부작용 고백.."환청, 몸에서 콩알탄 터지는 느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양기원이 식욕억제제 부작용을 알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식욕억제제의 부작용과 오남용 실태를 파헤쳤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양기원은 자신이 겪은 식욕억제제 부작용 경험을 털어놨다. 양기원은 지난 2019년 4월 12일 서울 학동역 부근에서 이상 행동을 보여 마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당시 그는 주먹을 허공에 날리는가 하면 길에서 누웠다 일어났다는 반복했고, 심지어 도로에 뛰어드는 행동을 했다.

하지만 양기원은 마약 투약자도 음주 상태도 아니였다. 이에 양기원은 무혐의로 풀려났다.

양기원은 당시를 떠올리며 "드라마 미팅을 하러 갔는데 그때부터 몸이 이상했다. 콩알탄 같은 게 수백개가 몸에서 터지는 것 같았다. 몸이 마음대로 움직이고 혼자 점프하고 이렇게 안에서 터지면서 막 움직이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환청 같은 걸 들었다. 계속 싸워라고 하면서 너의 믿음을 증명해보라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차 왼쪽 모서리 헤드라이트에 박고 떨어졌다. 구르는데 너무 아프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선택 받은 사람이구나', '나는 스페셜한 사람이구나'라는 기분이 들었다"며 술도, 마약도 하지 않은 본인에게 왜 그런 이상 증세가 나타났는지 원인을 찾고 싶다고 했다.

양기원과 그와 같은 증상을 겪었다는 제보자들의 공통점은 '나비약'이라고 불리는 식욕억제제를 처방 받아 먹었다는 것이었다.

양기원은 경찰 체포 당시 해당 식욕억제제를 한 번에 8알을 복용했다고 진술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한 번에 8알을 먹진 않았다. 오전에 둘, 저녁에 둘 그렇게 이틀 동안 먹었다. 미친 사람이 될 바에야 다량의 약을 먹어서 그런 행동을 했다고 얘기해야 사람들이 납득할 거라 생각했다"며 "한 번에 두 알 이상 먹어본 적이 없다. 한 알만 먹어도 심장이 엄청 뛴다"라고 식욕억제제의 부작용을 호소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