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명-낙 30분간 '원팀 회동'…안팎 모습 어땠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오늘(24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나 정권 재창출을 함께 외쳤습니다.

30분 동안 이어진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경선 발표 이후 무효표 논란으로 이 전 대표가 칩거에 들어간 지 2주만에 이뤄졌습니다.

회동 장소는 이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종로구에 있는 한 카페로 이 전 대표 측이 정한 곳입니다.

이 후보가 10분 전 도착해 이 전 대표를 기다렸고 잠시 뒤 이 전 대표가 도착하자 두 사람은 손을 잡고 서로를 안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가 먼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해서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며 당원 지지자를 향해 "민주당의 정신·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질 마길 호소드린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마음에 남는 상처가 아물도록 당 지도자가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며 "지지자를 포함, 경선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모든 분에게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 후보가 이 전 대표를 인생이나 당 활동, 삶 경륜 등에서 부족함 없는 대표님이라고 추켜세우며 "민주당 뿐 아니라 나라와 국민을 위해 정권재창출하는데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화답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를 향해 "민주당이라고 하는, 또 김대중·노무현에 이어 같은 DNA를 갖고 있는 팀원"이라며 "품 넓게 모든 걸 수용해주고 정권재창출에 함께 해주겠다는 말을 실천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의 발언 때 이 전 대표가 고개를 끄덕이며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그러나 회동이 열린 장소 밖에서는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일찌감치 몰려와 소란이 벌어졌습니다.

지지자들은 무효표와 관련해 "사사오입 철회하라" 등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당 실무진과 충돌하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이 회담에 들어가자 이들은 "이재명 사퇴하라"고 외치기도 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신승이 기자(seungye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