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편제·춘향뎐 등 제작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편제> <춘향뎐> 등 임권택 감독의 주요 작품들을 제작한 한국 영화계의 원로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태흥영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 대표는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약 1년7개월간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빈소는 같은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고인은 1938년 평양에서 태어났다.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한국 전쟁 때 피난길에 가족과 헤어지면서 힘든 유년기를 보냈다. 1959년 한 무역업자의 제의로 <유정천리>라는 첫 영화를 제작했으나, 흥행에는 실패했다. 1973년 의정부의 한 극장을 운영하면서 경기·강원 지역의 영화 배급을 시작했다. 1984년 부도 직전의 태창영화사를 인수해 태흥영화사를 설립했다.

이 대표는 1980년대 중반까지 <무릎과 무릎 사이> <뽕> 등 당시 흥행한 에로 영화를 주로 제작했다. 이후 배창호 감독의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1987), <장군의 아들>(1990) 등을 제작하면서 평단의 호평을 받기 시작했다.

그는 임권택 감독의 주요 작품들 대부분에 제작자로 함께 했다. 1984년 임 감독과 이 대표는 혼란에 빠진 세상을 방황하는 비구니가 주인공인 영화 <비구니>를 함께 제작한 것을 계기로 연을 맺었다. 극중 주인공 비구니의 노출 장면 등이 논란이 돼 불교계의 반발에 부딪히면서 영화 제작은 중단됐으나, 감독과 제작자로서 두 사람의 여정은 이후 길게 이어졌다. 임 감독, 정일성 촬영감독, 이 대표가 충무로 트리오로 활약하며 한국 영화사에 남을 역작을 여럿 남겼다. 조정래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태백산맥>(1994)은 극우 세력의 상영 저지 운동과 정부의 제작 금지 통보에 시달렸으나, 임 감독과 이 대표가 합심해 영화화를 성공시킨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경향신문

2004년 경향신문과 인터뷰 할 당시의 임권택 감독, 이태원 태흥영화사 사장, 정일성 촬영감독(오른쪽부터). 당시 20년 지기였떤 이들은 “돈보다 중요한 건 인연이고 꿈”이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 <서편제>(1993), <태백산맥>(1994), <춘향뎐>(2000), <취화선>(2002) 등 임 감독의 주요작품은 모두 이 대표가 제작한 것들이다. <서편제>는 1993년 단관 개봉한 한국 영화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춘향뎐>은 제53회 칸 국제영화제에 한국영화 최초로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했고, <취화선>은 제5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 대표는 젊은 시절 명동에서 건달 조직생활을 했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영화 <하류인생>(2004)을 마지막으로 제작 일선에서 은퇴했다.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의정부 소재 태흥시네마를 운영하고 태흥영화사가 보유한 저작권을 관리하면서 노후를 보냈다. 총 37편의 영화를 제작하며 한국 영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옥관문화훈장(1993년), 은관문화훈장(2003년), 대종상 영화발전공로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특별제작자상, 백상예술대상 특별상 등 각종 훈장과 상을 받았다.

경향신문

이태원 대표가 제작해 한국 영화 최초로 1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서편제>의 한 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혜인 기자 hyei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