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태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4타 차 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최종라운드 도중 4번 홀에서 캐디와 그린 공략을 상의중인 이태훈. [사진=K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캐나다 교포 이태훈(31)이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에서 4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이태훈은 24일 인천 서구의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720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버디 4개에 보기 3개로 1타를 더 줄여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로 2위 김민규(20)를 4타 차로 제쳤다. 우승상금은 2억원.

이태훈은 "최근 5개 대회에서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3,4라운드에 부진해 우승하지 못했었다"며 "우승이 믿기지 않는다. 시즌 막바지에 우승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이태훈은 이로써 2019년 4월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우승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코리안투어 통산 3승째를 기록했다. 이태훈은 2017년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에서 코리안투어 첫 승을 거둔 바 있다.

이태훈은 무빙데이인 전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데일리 베스트(64타)를 작성해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2위 문도엽(30)에 2타 차로 앞선 가운데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이태훈은 1번 홀(파5) 버디에 이은 5번 홀(파4) 버디로 여유있게 앞섰다. 이태훈은 특히 16번 홀(파3)에서 그린을 놓쳤으나 퍼터로 굴린 두번째 샷이 홀로 빨려들어가며 '칩인 버디'를 기록해 여유있게 우승했다.

문도엽은 1,3,5번 홀 징검다리 버디로 선두 이태훈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9번 홀(파5)에서 세번째 샷을 물에 빠뜨리며 트리플 보기를 범해 벌어놓은 점수를 모두 까먹었다. 문도엽은 15번 홀(파4)에서도 볼을 물에 빠뜨리며 더블보기를 범했으며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도 보기를 범해 3위(12언더파 272타)로 밀려나고 말았다.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린 김민규는 마지막 날 이븐파를 기록해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민규는 버디 4개를 잡았으나 보기와 트리플 보기 1개씩을 범했다. 김민규는 8번 홀(파4)에서 두번이나 볼을 물에 빠뜨리는 바람에 트리플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강경남(38)은 버디 4개에 더블보기 1개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김비오(31), 김승혁(35), 신용구(캐나다)와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