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는 브로2' 구본길, 승무원 아내와 2세 계획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펜싱선수 구본길이 방송 최초로 2세 계획을 고백한다.

오는 25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브로(bro) 2’(기획 방현영, 연출 박지은)에서는 임성진과 백지훈이 전태풍 부부를 위한 일일 베이비시터로 변신, 전태풍네 삼 남매와 함께하는 바쁜 일상을 예고해 기대를 불러 모은다.

이날 백지훈과 임성진은 1년 만에 이뤄지는 전태풍 부부의 데이트를 위해 육아 도우미로 나선다. 삼 남매와 처음 실물을 마주하게 된 두 사람은 만남에 앞서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무엇보다 평소 백지훈이 결혼하면 아이를 세 명 낳고 싶다고 말해왔던 바, 그가 경험하게 될 삼 남매 육아 체험기가 눈길을 끈다.

이어 태풍하우스 입성과 함께 현실 육아의 세계에 첫 발을 디딘 두 사람은 막내 태양의 울음을 그치게 만드는 최고의 방법을 터득하는가 하면 기저귀 가는 법 등을 배우며 본격적인 육아 모드의 시작을 알린다. 이후 전태풍 부부가 외출한 사이 백지훈과 임성진 두 육아 초보의 고생길(?)이 열렸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먼저 임성진은 잘생긴 외모로 등장부터 전태풍의 딸 하늘이의 마음을 사로잡아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낸다. 특히 하늘은 임성진이 웃기만 해도 좋아하는 모습으로 아빠의 질투를 유발했고 이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전태풍이 “너무 웃는 거 아냐?”라며 딸바보다운 폭풍 견제로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전설의 파랑새’ 백지훈은 삼 남매 중 첫째인 태용을 위해 자신의 전문 분야인 축구 수업을 준비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자세를 잡아주며 전태용 맞춤 열혈 선생님으로 분한 그는 평소 ‘순두부’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반전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마지막 미션으로 삼 남매의 최애 음식인 볶음밥과 짜장라면 만들기에 도전하게 된 백지훈과 임성진이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한다. 과연 이들이 무사히 미션을 마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삼 남매 중 막내 태양이 생애 첫 짜장라면 도전으로 신흥 먹방 요정 자리를 노린다고 해 궁금해진다. 세 살답지 않은 태양의 화려한 면치기에 곁에서 전담마크를 하고 있던 백지훈은 물론, 스튜디오의 브로들까지 깜짝 놀랐다고.

한편, 스튜디오에서 이들의 영상을 지켜보던 구본길은 “(저는) 조카들이 많아서 아이들의 마음을 잘 캐치한다”며 육아에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안긴다. 뿐만 아니라, 미모의 승무원 아내를 두어 화제를 모았던 그가 방송 최초로 2세 계획까지 밝힌다고 해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이처럼 전태풍네 삼 남매와 함께하는 임성진, 백지훈의 육아 도전기가 그려질 ‘노는브로(bro) 2’는 25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티캐스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