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 박차…현직 검사·의원 소환 앞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공수처, 이르면 다음주 김웅 소환 검토
조성은과 통화에서 '제3자' 개입 뉘앙스
일정 조율 차질?…강제수사 시사하기도
한동훈 등 추가입건…검사들 본격 수사?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기상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천=뉴시스]하지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본격적으로 의혹에 연루된 핵심 인물들의 소환에 나설 전망이다.

무엇보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제보자 조성은씨 사이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만큼, 김 의원을 소환해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다. '저희'라는 표현을 쓰며 제3자가 개입했을 수 있다는 뉘앙스를 풍긴 김 의원 발언 등을 토대로, 검찰의 구체적인 개입 여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팀(주임 여운국 차장검사)은 다음 주 소환 조사를 목표로 김 의원과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공수처는 현재까지 관련자 압수수색 및 조사를 진행하며 각종 증거와 주변인 진술을 확보했다. 수사 상황을 고려했을 때 김 의원과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등 핵심 인물의 소환만 남겨뒀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달 9일 '고발사주 의혹' 사건을 입건한 지 하루 만에 김 의원과 손 전 정책관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28일에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현 수사정보담당관실) 및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했던 성모·임홍석 검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곧이어 지난 6일에는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과 고발장을 작성한 조상규 변호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조 변호사와 당시 조 변호사에게 고발장 초안을 전달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당무감사실장 배모씨가 공수처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공수처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했던 임 검사와 수사관들도 최근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로부터 관련 사건과 함께성모 검사의 휴대전화 등 압수수색 자료도 넘겨받았으며, 김 의원과 조씨의 통화 녹취파일도 확보했다.

김 의원의 경우 국정감사가 모두 마무리되는 오는 26일 이후 출석을 검토하겠다는 의향을 공수처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조씨와의 통화 녹취파일이 방송을 통해 공개된 만큼, 김 의원 측이 분석 및 대응을 위해 소환을 또다시 미룰 수도 있다.

만약 김 의원의 소환이 계속 늦어진다면 공수처가 강경한 태도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지난 21일 국정감사에서 "임의수사가 원칙이지만 형사소송법, 법과 원칙이 정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강제수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수사 결과가 더 늦어질 수 있냐는 질의에 "스케줄에는 큰 차이가 없을 것 같다"고 밝힌 만큼, 일단 내주 김 의원 등을 소환하는 방향으로 조사를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김진욱 공수처장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자료 제출 요구를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수처는 김 의원 등을 조사하는 한편 다른 검찰 관계자의 개입 가능성도 따져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국정감사에서는 대검 옛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한 검사들이 고발장 작성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이들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수도 있다.

아울러 공수처는 지난 14일 한동훈 검사장과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을 추가로 입건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채널A 사건' 보도 당시, 한 검사장과 권 전 대변인이 윤 전 총장과 함께 카카오톡에서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한 바 있다. 공수처가 이들을 피의자로 전환한 만큼, 조만간 강제수사나 압수수색 등 관련 수사가 진행되지 않겠냐는 관측이다.

이처럼 공수처는 일단 의혹에 연루된 주변 인물들로부터 사건 관련 진술 및 정황을 확보한 후, 김 의원과 손 검사 등 핵심 관계인들을 불러 최종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