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24K' 프로야구 새 역사 쓴 미란다 [MK포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가 열렸다.

두산 미란다가 올 시즌 개인 탈삼진 224개로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고 최동원이 1984년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작성한 223개다.

미란다가 3회초 2사에서 신기록 달성 후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서울)=천정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