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김만배 다시 소환 조사…조만간 영장 재청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다시 소환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50분 쯤 검찰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김 씨는 취재진에게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짧게 말한 뒤 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미 유 전 본부장을 부정처사 후 수뢰 혐의로 기소한 상태로,
김씨를 상대로 보강 수사를 벌인 뒤 조만간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 방침입니다.

앞서 검찰은 김 씨에 대해 뇌물 공여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성이 큰 반면에 구속의 필요성이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김용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