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이나 뉴스&리포트]中 가상화폐 전면 금지?…탈중앙화로 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전면 불법을 선언하면서 탈중앙화 금융(DeFi·디파이)이 우회로로 떠올랐다.

디파이는 서비스를 운영하는 주체 없이 지갑을 통해 개인 간의 거래가 이뤄지는 개념이다. 중국 당국이 규제할 대상 자체가 없어지게 되는 셈이다. 글로벌 거래소들이 중국인에 대한 서비스를 줄줄이 중단하면서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디파이 시장으로 중국계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체인애널리시스에 따르면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에서 중국의 점유율은 2019년 11월에 15%를 정점으로 올해 6월에 5%로 하락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중국 본토의 가상화폐 거래 규모는 2560억달러로 아시아 최고 수준이며, 이미 이 중 49%가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을 통해 이뤄졌다.

중국은 올해 들어 가상화폐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지난 5월에는 비트코인 거래와 채굴을 모두 금지했고, 9월에는 규제를 우회하기 위해 해외에 설립한 가상화폐 거래소 역시 불법이라고 경고했다.

FT중문망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최근의 규제로 가상화폐 시장에 새로운 투자자가 유입되는 것은 막았지만 기존 투자자들은 거래를 계속하기 위해 디파이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재경대학의 덩젠펑은 "당국의 금지 조치로 인해 대부분의 가상화폐 거래가 중단되겠지만 해외 플랫폼을 사용하거나 분산형 거래소를 통해 새로운 투자 방법을 찾으려는 사람들도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당국이 디파이 시장에 대해서도 규제에 나설 수는 있겠지만 익명성 등 그 특성상 감독 자체가 쉽지 않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게리 겐슬러 의장이 규제 당국은 디파이 금융 플랫폼에 대한 더 많은 권한을 가져야 한다고 경고한 것도 그래서다.

우 블록체인 운영자인 콜린 우는 "이제 많은 중국인들이 디파이 금융을 사용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지만 미국 정부가 통제력을 강화하려고 하기 때문에 불확실성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규모의 가상화폐 자산 소유자는 유동성 공급에 따른 수수료 등 다양한 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디파이 금융에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다. 중국 투자자는 디파이 시장에서의 수익을 중국 은행 계좌로 이체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 역시 가상화폐 수익을 해외 은행 계좌로 이체하고 자본 통제를 우회할 수만 있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실제 많은 소셜 미디어들이 가상화폐 투자 수익을 법정화폐로 바꿀 수 있는 은행 계좌 개설이나 관련 해외 금융 기관 목록 등을 알려주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