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반청약 '카카오페이', 갈리는 주가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카카오페이의 공모주 일반 청약이 오는 25일 시작되는 가운데, 카카오페이의 향후 주가 전망이 갈리고 있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는 카카오페이는 25∼26일 이틀 간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을 받는다.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425만주를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한다. 특히 국내 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한다. 최소 단위인 20주(증거금 90만원)만 청약하면 모두가 같은 수량의 주식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42만5000명이 참여하면 10주씩, 425만명이 참여하면 1주씩 받는 식이다.

앞선 수요예측이 성공을 거둔 바 있어, 일반 청약도 이런 분위기를 탈 가능성이 크다. 수요예측에 참여한 국내·해외 기관 중 최단 1개월에서 최장 6개월의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70.4%로, 2014년 이후 IPO를 통해 1조원 이상 공모한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우리사주조합 청약률도 100%를 넘겼다.

다만 일반 투자자 입장에서는 주가가 중요한데 전망이 갈린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9일 보고서에서 카카오페이 적정 기업가치를 기존 12조6000억원에서 7조4000억원으로, 적정 주가로 5만7000원을 제시했다. 현 공모가가 고평가 됐다는 뜻이다.

현재 카카오페이 2대 주주인 알리페이가 보유 주식 처분을 단행할 수도 있다. 알리페이가 보유한 지분(45%) 중 중 28.47%(3천712만755주)는 상장 후 즉시 유통이 가능하다. 여기에 공모주 물량 1360만주(10.44%)를 더하면 상장 직후 유통 가능한 물량은 38.91%에 달한다.

반면 메리츠증권은 카카오페이 기업가치를 14조4천억원, 적정 주가를 11만원으로 제시했다. 김동희 연구원은 "카카오페이에 대한 높은 이용자 충성도, 카카오톡의 네트워크 효과, 공모자금을 통한 유망 핀테크 M&A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카카오페이의 국내 대표 핀테크 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