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총든 강도 1초 만에 '맨손 제압' 美남성…"해병대서 밍기적거리지 말라고 배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전직 해병대 출신 제임스 킬서(32)가 지난 20일 미국 애리조나주 유마 카운티의 한 편의점에 들렀다가 강도들을 만나 이들을 단숨에 제압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미국에서 총구를 들이밀며 편의점을 습격한 강도들을 단숨에 제압한 손님이 화제다.

22일(현지 시각) 미국 ABC 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전직 해병대 출신 제임스 킬서(32)는 애리조나주 유마 카운티의 한 편의점에 들렀다가 강도들을 만났다.

유마 카운티 보안팀이 공개한 편의점 CCTV 영상에 따르면 늦은 밤 복면을 쓴 강도들은 총을 들이밀며 편의점에 들이닥쳤다. 그 순간 계산을 기다리고 있던 킬서는 한 손으로 강도의 팔을 붙잡아 비틀었다.

총을 든 강도는 킬서의 제압으로 바닥에 나뒹굴었다. 또 뒤쫓아 들어오던 무리 중 한 명은 이를 보고 혼비백산해 가게 밖으로 뛰쳐나가다 넘어졌다.

킬서는 넘어진 강도를 완전히 제압한 채 붙잡아 두고 보안팀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기다렸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 강도들은 10대 청소년이었고, 무장강도 혐의와 가중폭행 혐의 등으로 곧바로 소년교정당국으로 인계됐다.

킬서는 총을 든 강도들을 침착하게 제압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해병대에서 '밍기적 거리지 말라'고 가르쳤다"고 말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