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영, 그리스 리그 데뷔전 13득점…"동료들 덕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교폭력 가해 논란으로 국내 여자 배구 리그에서 퇴출된 이재영이 그리스 리그에서 한국시간으로 오늘(24일) 첫 경기를 치렀습니다.

이재영은 13점을 득점해 양 팀 최다 득점을 올렸습니다.

앞서 데뷔전을 가진 쌍둥이 자매 이다영과 8개월만에 함께 치른 공식 경기입니다.

이재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코칭 스태프와 동료들이 도와줘서 잘 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구혜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