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최악 전력난 중국, 9월 북한 등서 전력 수입 62%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년 만에 최악의 전력난에 시달리는 중국이 북한, 러시아, 미얀마 등 인근에서 전력 수입을 늘리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중국 세관 자료를 인용해 지난달 중국이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증가한 3만 5천974㎿h였다고 전했습니다.

또 올해 1∼3분기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7% 증가한 291GWh로, 모두 1천190만 달러, 우리 돈 140억 원 규모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유엔 제재로 석탄, 철광석, 농산물 등을 수출할 수 없지만 전력 거래는 별도의 제한을 받지 않습니다.

북한의 전력은 북중 최대 교역 거점인 랴오닝성 단둥을 통해 중국에 들어온다고 신문은 밝혔습니다..

랴오닝성은 헤이룽장성, 지린성 등 다른 중국 북쪽 지역과 함께 지난 9월부터 극심한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중국이 1∼3분기 미얀마에서 수입한 전력량도 지난해 대비 44% 늘어난 1천231GWh, 400억 원 규모이며, 러시아 국영에너지기업도 전력수출량을 배로 늘려달라는 중국 측 요청에 동의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다만 중국이 안보 문제로 많은 양의 전력을 수입하지 않는 정책을 펴 왔기 때문에 중국 전역의 전력난을 해결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신승이 기자(seungye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