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김태호·박진·심재철·유정복' 영입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4일 김태호·박진 의원,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선대위원장에는 김태호 의원, 박진 의원,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유정복 전 인천광역시장이 임명됐다"며 "4명의 공동선대위원장들은 앞서 영입된 주호영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국민캠프를 이끌어나간다"고 발표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위원장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2021.10.24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박(친박근혜)계 이미지가 짙은 유 전 시장과 비박(비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심 전 의원이 나란히 합류해 눈길을 끈다.

윤 후보는 "김태호 의원은 경상남도 도지사를 역임했으며 18대 대선 당시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나서기도 했다"면서 "만 41세에 역대 최연소 민선 광역자치단체장에 오를 만큼 경남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김 위원장은 윤 후보의 PK 지지를 넓혀 나가는데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박진 의원에 대해선 "영국 뉴캐슬대 정치학과 교수, 한영협회 회장, 한미협회 회장, 미국 뉴욕주 변호사,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 등을 지낸 외교통으로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은 물론 국민캠프 외교안보 정책수립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 제20대 대선 경선 후보로 출마해 윤 후보와 경쟁하기도 했다.

그는 "심 전 전 의원은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지낸 5선 국회의원으로 의정 경험이 풍부하고 선거 실무에도 밝아 향후 국민캠프 운영에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며 "경기도 안양시 일대에서 다선 의원을 지낸 만큼 수도권 민심을 모으는데 큰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유정복 전 시장에 대해선 "친박 좌장 영입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갖는 이번 인선으로 화합형 캠프로서의 위상을 다시금 높이는 한편 유 위원장의 수도권 인지도를 바탕으로 윤 후보의 수도권 지지세를 더욱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캠프 공정과혁신위원회를 신설하고 신상진 전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신 전 의원은 경선 2차 컷오프 전까지 최재형 캠프 경선대책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경기 성남에서 4선 의원을 지낸 신 전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및 경기도지사 임기 중 저지른 각종 비리를 낱낱이 밝혀 정권을 교체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나가는데 힘을 보태겠다는 각오다.

캠프는 "국민적 신뢰와 지지를 바탕으로 오랜 정치 이력을 쌓아온 전·현직 다선의원들을 공동선대위원장과 공정과혁신위원장으로 모시게 돼 캠프의 짜임새와 무게감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