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 사과' 논란 해명하며 洪 겨냥…"제 처는 적극적이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캠프 인선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논란이 된 '개 사과' 인스타그램 글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며 이같이 답했다.